공지사항

7급

[긴급공지] 7급 PSAT 시험운영 방식 변경에 대한 이수민 교수님 Q&A

  • 2022.05.24
  • 677

1. 언어 상황 120분 조정에 따른 기회요소와 위협요소

자신에게 최적화된 운영방법을 찾아 120분간의 집중력을 발휘할 수 있다면 상대적으로 우위를 차지할 수 있을 것입니다. 집중하기까지 시간이 오래 걸리는 유형의 수험생의 경우에는 오히려 유리한 상황이 되겠습니다. 그러나 120분 통합운영에 익숙하지 않은 상태로 시험을 치르게 된다면 원래의 실력을 발휘하기 쉽지 않을 것입니다. 실제 자신의 실력보다 훨씬 못 미치는 결과를 얻게 될 수도 있습니다. 120분이라는 시간은, 가만히 앉아만 있기에도 쉽지 않은 시간입니다. 긴 시간 동안 집중할 수 있도록 체급을 향상시켜야겠습니다.

 

2. 120분 동안 PSAT에 집중하기 위한 준비방법

시험일이 가까워진 막바지 시즌에는, 시험 당일 최선의 컨디션과 집중도를 발휘할 수 있도록 평소보다 더 가혹하게 훈련하기도 합니다. 평소에 두 세트씩을 묶어서 훈련을 하는 것에 익숙해지면, 실제 시험장에서는 훨씬 가볍게 60분을 운영할 수 있게 되죠. 그동안 이 훈련은 필수적인 훈련은 아니었습니다만, 이제는 필수가 되었습니다. 하루아침에 120분 운영을 하루 아침에 익숙하도록 만들기는 어렵기 때문에, 지금부터 두 세트씩 묶어서 푸는 연습을 시작해야 합니다.

 

3. 언어논리와 상황판단 두 과목의 공통점

기본 베이스로 요구하는 능력이 독해력이라는 점에서 두 과목 간의 유사성이 있습니다. 심지어 언어논리 과목에서 종종 상황판단스러운 유형의 문항이 출제되기도 합니다. 독해력을 보다 더 크게 요구하는 과목이 언어논리라면, 독해력을 바탕으로 여러 추가적인 능력을 요구하는 과목이 상황판단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언어논리에서 요구하는 독해력은 결국 PSAT 세 과목의 베이스이고, 실제로 언어논리 실력이 향상되면서 타 과목까지 전반적으로 향상되었다는 수험생들이 적지 않게 존재합니다.

 

4. 한 과목 60분 시험운영전략과 두 과목 120분 시험운영전략의 차이 

120분이라고 해서 기존과 완전히 다른 시험이 되지는 않습니다. 다만, 집중력을 최대한으로 발휘할 수 있는 방법을 선택하는 것이 가장 중요한 이슈일 것입니다. 상대적으로 긴 시간 동안 두 과목을 수험생의 편의대로 운영할 수 있기 때문에, 풀지 말아야 할 문항을 선별하여 과감하게 손절하고 확보할 수 있는 문항을 최대한 확보할 수 있다면 기존의 60분보다 오히려 유리한 시험일 수 있겠습니다.

 

5. 언어논리 문제풀이에 60분 이상의 시간 사용 OR 상황판단 퀴즈 유형 문제풀이 시간 투자에 따른 정답률 영향 

당연히 60분 이상의 시간을 들인다면 1문항이라도 더 확보할 수 있을 것입니다. 이는 상황판단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그러나 어떤 과목에 시간을 더 투입하든, 타 과목 문항에 대한 기회비용이 발생한다는 점을 반드시 고려해야 합니다. 각 과목 간 운영 시간의 현저한 차이는 추천드리지 않습니다. 가급적 5:5를 기준으로, 자신의 강점과 약점에 따라 약간의 조정 정도가 현실적으로 가장 안정적인 방안이 될 것입니다.


7. 언어논리와 상황판단 중 먼저 풀어야 하는 과목  

과목의 성격상 일반적으로 언어논리 문항의 경우 집중하기까지 시간이 다소 필요합니다. 그래서 그동안은 시험 시작 전에 미리 읽을거리를 챙겨가서 뇌를 활성화시키는 전략을 활용했었죠. 상황판단의 경우에는 신선한 아이디어가 문항 풀이에 큰 도움이 되는 경우들이 많기 때문에 스트레스를 받지 않은 상태에서 접근하는 것이 유리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상황판단 문항을 먼저 풀면서 뇌를 활성화시킨 후 언어논리 문항을 쭉 풀고, 마무리로 상황판단 문항을 푸는 방법은 좋은 운영전략이 될 수 있습니다.

 

8. 시험 운영방식 변경에 따른 남은 기간 언어논리와 상황판단 학습전략

120분의 물리적 통합이 이루어졌다고 해서 학습방법이 달라지지는 않습니다. 기존과 동일하게 학습하되, 120분이라는 긴 시간 동안 능력을 안정적으로 발휘할 수 있도록 추가적인 훈련을 하면 됩니다. 통합 이전에도 60분이라는 시간 동안 집중력을 최대한 발휘하기 위해 두 세트씩 묶어서 푸는 연습을 해온 수험생들도 많습니다. 이제는 이 훈련이 선택이 아닌 필수가 되었다는 점만 달라졌다고 할 수 있습니다. 시험 막바지 시즌에는 어차피 매일 세 과목을 모두 풀고 학습하는 것이 필수이기 때문에, 언어논리와 상황판단을 묶어서 매일 푸는 연습만 해도 많은 도움이 될 것입니다.

 

9. 시험 운영방식의 변화에 따른 합격선 영향

운영시간의 물리적 통합일 뿐 출제경향이 바뀐 것은 아니기 때문에 큰 차이는 없을 것으로 보입니다만, 120분 동안 최대의 집중력을 발휘하기가 쉽지 않다는 점은 합격선을 다소 하락시킨 수 있는 요인이 되겠습니다. 하지만 오히려 이를 유리하게 활용하여 두 과목 중 상대적으로 자신 있는 과목에 좀 더 효율적으로 투자할 수 있다면 전체 점수를 향상시킬 수 있겠죠. 두 가지 요소 중 어느 쪽이 더 강하게 작용할지는 전적으로 남은 기간을 어떻게 대응해 나가느냐에 달려있겠습니다.

 

10. 내가 7급 피셋 수험생이라면시험운영방식 변화에 대응하는 자세 

앞서 말씀드린 바와 같이 기존의 학습방법에서 크게 벗어날 것은 없습니다. 다만, 120분간 집중력을 유지한다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기 때문에, 지금부터 두 세트씩 묶어서 풀어보는 연습을 시작하여 스스로에게 최적화된 운영방식을 찾아내는 일에 보다 에너지를 투입해야겠습니다.

 

모바일 버전보기